연의역사
 
   한국연의 기록 동국세시기  
 


아이들은 집안식구 누구가 무슨 생의 액을 몸에서 없애 달라는 글자를 연 뒤에 써서 그 연을 띄우고 놀다가 해가 질 무렵에 연줄을 끊어서 버리는 풍속이 있다.
연을 만드는 법은 대를 뼈로 하고 종이를 풀칠하여 바른 것으로 마치 키의 모양과 같다. 그린 후에는 5색칠을 한다. 그리고는 기반(基盤), 묵액(墨額), 쟁반(錚盤), 방혁(方革), 묘안(猫眼), 작령(鵲翎), 어린(魚鱗), 용미(龍尾) 등의 각종 명칭과 종류가 다양하다.
또 실수레(絲車)를 만들고 그것에 연을 매달어 띄어서 바람에 날린다. 이것을 풍쟁(風錚)1)이라 한다 중국의 풍속은 그것을 만드는 법도가 기묘하여 이것은 겨울부터 시작되어 늦봄에 이르기까지 이 행사를 즐긴다.

우리 풍속에도 겨울서부터 시작하여 8월 15일까지 계속되는 행사이다. 전하는 말에는 고려 최영(崔瑩)장군이 탐라국(耽羅國)을 정벌할 때 시작된 것이라 한다. 오늘도 우리 풍속에는 그것을 답습하고 있다. 지금의 연놀이도 연줄을 실로 겹치고 또 아교를 칠하여 희고 깨끗하기가 하얀 말꼬리와 같다.
또는 치자로 노랗게 물들여 연을 종횡무진으로 세차게 날린다. 그러다가 남의 연줄과 서로 교접하여 그 연줄을 끊으면 쾌재를 부르기가 상례였다. 더욱이 연줄이 바람을 타서 왱왱하는 소리를 잘 띠는 것이 남의 연줄을 잘 끊어 버린다.

또 연싸움을 잘하는 사람은 사기가루를 밥풀과 같이 메기거나 쇠가루 등을 메겨둔다. 그러나 연줄을 교접시키는 방법의 교묘로서 승부가 결정되는 것이다. 서울 장안에서 연싸움을 잘하는 연소자로서 이름이 떨치는 사람은 부자로서 권세있는 집에도 때때로 불려가서 연날리는 것을 보여준다.
또 매년 정월 보름 하루, 이틀 전에는 수표교 근처의 청계천을 끼고 뒤에서 아래까지 연싸움 구경꾼으로 담을 쌓듯이 인산인해를 이룬다. 아이들은 남의 연줄을 끊느라고 버티고 서 있는 자도 있고 혹은 패하여 끊긴 연을 쫒느라고 공중만 보고 달리다가 물속으로 뛰어 들거나 또는 담장이나 지붕 위를 넘어 가기도 한다. 그러나 그들의 형편을 막을 수도 없었고 오히려 사람들은 그들을 두려워하는 형세이다.
보름날이 지나면 연은 다시 날리지 않았다.

도애(陶厓) 홍석모(洪錫謨) 편 이조 순조시인(李朝 純朝時人)

 
1) 풍쟁(風錚-펑쩡) : 주(註) : 중국에서 연을 일컿는 말로서 우리는 쓰지 않는다. 작자인 홍석모(洪錫謨)가 중국의 영향을 받아서 그대로 인양한 것 같다. 한국은 연(鳶:솔개), 중국은 풍쟁(風錚). 일본은 다코, 미국은 Kite, 인도네시아는 나양(Layang) 등으로 쓰인다. 상세한 것은 본란의 각국의 연의 명칭을 참조 바람.
Copyright(C)2002 한국연협회 All right Reserved   Design by Biz-valley.